HOME
  |
자유게시판
  |
개인연구실
  |
나의 산행 일지
  |
왕초보 자평명리
     
ID PW

HOME
  비망노트
자유게시판
개인연구실
  세상사는 이야기
  공 부 방
  자연과학이야기
나의 산행 일지
  산행일지
왕초보 자평명리
  명리 연구 자료실
  이름감명프로그램

59674 번째 방문객 (오늘 20명)

세상사는 이야기

글번호 6042    조회수 633    댓글 0
제  목 이어령 선생의 새해 소원시
작성자 이영환(unmun)

 

벼랑 끝에서 새해를 맞습니다.
덕담 대신 날개를 주소서.
어떻게 여기까지 온 사람들입니까.
험난한 기아의 고개에서도
부모의 손을 뿌리친 적 없고
아무리 위험한 전란의 들판이라도
등에 업은 자식을 내려놓지 않았습니다.


남들이 앉아 있을 때 걷고
그들이 걸으면 우리는 뛰었습니다.
숨 가쁘게 달려와 이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눈앞인데 
그냥 추락할 수는 없습니다.

벼랑인 줄도 모르는 사람들입니다.
어쩌다가 북한이 핵을 만들어도 놀라지 않고, 
수출액이 5000억 달러를 넘어서도 웃지 않는 사람들이 되었습니까?
거짓 선지자들을 믿은 죄입니까?
남의 눈치 보다 길을 잘못 든 탓입니까?

정치의 기둥이 조금만 더 기울어도,
시장경제의 지붕에 구멍 하나만 더 나도,
법과 안보의 울타리보다 겁 없는 자들의 키가 한 치만 더 높아져도,
그때는 천인단애의 나락입니다.

비상(非常)은 비상(飛翔)이기도 합니다.

싸움밖에 모르는 정치인들에게는
비둘기의 날개를 주시고,
살기에 지친 서민에게는
독수리의 날개를 주십시오.
주눅 들린 기업인들에게는
갈매기의 비행을 가르쳐 주시고,
진흙 바닥의 지식인들에게는 
구름보다 높이 나는 종달새의 날개를 보여 주소서.

날게 하소서.....
뒤처진 자에게는 제비의 날개를,
설빔을 입지못한 사람에게는 공작의 날개를,
홀로 사는 노인에게는 학과 같은 날개를 주소서.
그리고 남남처럼 되어 가는 가족에게는
원앙새의 깃털을 내려 주소서.

이 사회가 갈등으로 더 이상 찢기기 전에 
기러기처럼 나는 법을 가르쳐 주소서.
소리를 내어 서로 격려하고
선두의 자리를 바꾸어  가며
대열을 이끌어 간다는 저 신비한 기러기처럼
우리 모두를 날게 하소서.

"날자, 날자, 한 번만 더 날아보자꾸나."
어느 소설의 마지막 대목처럼
지금 우리가 외치는 이 소원을 들어 주소서.
은빛 날개를 펴고 새해의 눈부신 하늘로 
일제히  날아오르는 경쾌한 비상의시작!
벼랑 끝에서 날게 하소서 

작성 : 2017/02/04 10:21, 수정 : 2017/02/04 10:21
전체 161 개의 글이 있습니다.
NO 제  목 댓글 글쓴이 날짜 조회
161 탄핵 결정문에 대한 견해 0 이영환 2017/03/29 732
160 헌법재판소 재판관 8명에 대한 직권남용 등 혐의 고발장 (全文) 0 이영환 2017/03/17 626
159 탄핵심판 정당한가?? 0 이영환 2017/03/16 610
158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로 돌아와서~~ 0 이영환 2017/03/13 598
157 소크라테스는 그렇게 죽었다 0 이영환 2017/03/13 620
156 새해 다짐/ 붕정만리 유지경성 0 이영환 2017/02/05 626
155 이어령 선생의 새해 소원시 0 이영환 2017/02/04 633
154 전국맛집100선 0 이영환 2016/07/04 1342
153 건강을 지키는 식사 3대 원칙 0 이영환 2016/05/11 926
152 싯달타의 행복론 0 이영환 2016/04/24 1012
151 사진잘 찍는법 0 이영환 2016/03/18 1237
150 열 다섯가지 좋은 곳에 태어나는 공덕 0 이영환 2015/08/23 1477
149 깨닫기 전까지 두려움 안고 사는 ‘중생’ 0 이영환 2014/10/13 935
148 그릇된 생각 착각 사로잡힌 중생을 바른길로 인도하는 여래 0 이영환 2014/10/13 1001
147 중생이 집착하니 여래는 ‘큰슬픔’ 0 이영환 2014/10/13 1068
첫장 | 이전장 다음장 | 마지막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