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유게시판
  |
개인연구실
  |
나의 산행 일지
  |
왕초보 자평명리
     
ID PW

HOME
  비망노트
자유게시판
개인연구실
  세상사는 이야기
  공 부 방
  자연과학이야기
나의 산행 일지
  산행일지
왕초보 자평명리
  명리 연구 자료실
  이름감명프로그램

115868 번째 방문객 (오늘 17명)

건전 가정의례준칙 (제사 예절)

현대에는 매년 돌아가신날 지내는 '기제사' 와 설, 추석에 지내는 '명절차례' 만 장려되고 있습니다.(건전가정의례준칙)

- 기제(忌祭) :

기제는 기일제사의 약칭으로 기일 즉,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 번씩 지내는 제사로서 오늘날 제사라면 통상 기제를 말한다. 기제의 봉사대상은 과거에는 [주자가례]에 따라 4대조까지였으나 현대의 [건전가정의례준칙]에서는 2대 봉사를 권장하고 있다. 제사지내는 시간은 예전에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의 첫 시간인 子時(0시경, 돌아가시기 전 날밤 11시 넘어서)에 지냈었으나, 요즘은 [건전가정의례준칙]에 따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돌아가신 날 해가 진 뒤 적당한 시간에 지낸다. 내외분 다 별세 하셨을 경우는 합설(한 분의 제사때 두 분을 같이 모시는 것))한다. [주자가례]등의 예서에는 당사자만 모신다고 되어 있으나 함께 모시는 것이 예법에 어긋날 것이 없고 인정상으로도 합당하다(퇴계 이황)하였다.

- 차례(茶禮) :

차례는 간소한 약식제사[無祝單酌]로서 음력 매월 초하룻날과 보름날(삭망참(朔望參)) 그리고 명절이나 조상의 생신날에 지내던 제사이며, 보통 아침이나 낮에(오전 중) 지낸다. [가례]를 비롯한 예서에는 오늘날의 차례는 없으나 우리나라에서 관습적으로 민속명절에 조상에게 올리는 제사이다. 요즈음은 설에 지내는 연시제(年始祭)와 추석절의 절사(節祀)가 이에 해당된다. 차례는 기제를 지내는 조상에게 지낸다. 예를 들어 4대를 봉사하는 가정에서는 고조부모, 증조부모, 조부모, 부모가 대상이 된다. 차례를 드리는 방법은 봉사의 대상이 되는 여러분을 한번에 모신다. 지방은 합사하는 경우 종이 한 장에 나란히 쓴다.(혹은 부부별로 한 장에 쓰기도한다). 차례도 기제를 지내는 장손의 집에서 지내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방이나 가문의 전통에 따라 한식이나 추석에는 산소에서 지내기도 한다. 추석은 예서에는 나타나 있지 않고 율곡은 천신례(철에 따라 새로운 음식, 과일을 올림)로 규정하였다. 하지만 관행으로 가장 성행하게 차례를 지낸다. 결국 예서 보다는 전통적인 관행에 따라 행하여 오고 있다. 즉 [주자가례]가 전부가 아니라는 말이다. 설날 차례는 부모님께 세배를 드린 후에 올린다. 생자(生者)가 사자(死者)보다 우선 한다는 이치이다. 가문이나 지방에 따라서는 세배보다 차례를 먼저 지내기도한다.

- 묘사(墓祀) :

고조까지의 조상을 제사지내는 묘제이다. 한식 단오 또는 참배가 필요할 때 산소에 찾아가서 드리는 제사이다. 대개 3월 상순에 택일하여 그 날은 아침 일찍이 묘역을 청소하고 주인은 전날부터 재계한다. 산소에 도착하면 먼저 산신제를 지내고나서 묘사를 지낸다.
[격몽요결]에는 1년에 4번(정월 초하루, 한식, 단오, 추석) 묘제를 지낸다고 되어 있으나 [사례편람]에는 3월 상순에 날을 택하여 지낸다고 적혀있다. 제찬은 기제와 마찬가지로 준비하고 토지신에게도 따로 제수를 마련하여 제사를 지낸다.
요즘은 지내지 않는다.

- 사시제(四時祭) :

춘하추동의 계절마다(춘분, 하지, 추분, 동지(율곡 이이) 혹은 매 중월인 음력 2,5,8,11월 상순의 丁일이나 亥일에. 불가피할 때에는 계월인 1,4,7,10월에) 고조 이하의 조상을 함께 제사하던 합동제사의 하나이다. 예전에는(사례편람) 가장 중요한 제사였으나 조선시대이후 기제가 중시되면서 점차 퇴색되어 갔다. 요즈음에는 지내지 않거나 1년에 한번만 행하고 있다. 요즈음에는 청사제라고도 한다. 사시제는 사당이나 정침의 대청에서 행해졌다.

※요즈음에는 시제, 시사, 시향, 세향, 묘제, 묘사, 세일사, 세사, 세제라는 말을 같은 의미로 사용하고 있음.(옛날의 세일사를 말함)

- 세일사(歲一祀) :

5대조 이상의 조상에 대하여 1년에 한 번 조상의 산소에서 지내는 제사이다.
세일사는 문중에서 지내므로 문중 대표(종손, 요즘에는 연장자가 대신하기도 함)가 주인이 된다. 추수가 끝난 음력 10월중 하루를 정해 제사를 올린다. 묘지에서 지내기 때문에 제상 위에 차일을 친다. 묘지가 없으면 위패를 모신 사우(祠宇)나 편리한 장소에서 지방을 모시고 지낸다. 가문에 따라서는 초헌시에 삽시정저(揷匙正箸)를 하며 첨작, 합문, 계문 절차가 없다. 가문에 따라 먼저 혹은 나중에 산신제를 지낸다. 요즈음 말하는 시제 혹은 묘제가 세일사이다.

- 이제 :

이제는 부모를 위한 정기 계절 제사로 매년 9월(15일)에 지낸다. 이제를 9월에 행하는 것은 이때가 만물이 이루어지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부모의 제사를 특별히 따로 두었던 것은 그 친분이 다른 조상에 비할 바가 아니기 때문이다.
지금은 지내지 않는다.

- 생신제 :

돌아가신 부모님의 생신날에 지내는 제사인데 지금은 지내지 않는 가정이 많지만
돌아가신 후 첫 생신에는 지내는 가정이 많다.

- 사갑제 :

돌아가신 부모님의 환갑이 돌아오면 지내던 제사이다.

- 그 외 묘제때 지내는 산신제, 喪중에 지내는 성복제, 발인제, 노제, 평토제(위령제),초우제, 재우제, 삼우제, 삭망전(朔望奠)... 등이 있고 喪과 관련된 졸곡,부제(가묘제(家廟祭), 소상, 대상, 담제, 길제, 초혼제... 등이 있다.

- 제사의 의미 :

제사는 조상에 대한 고마움과 고인의 은혜에 보답하는 우리 민족의 정신문화이자 길이 보존되어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제사를 모심으로써 자녀들에게 자신의 뿌리를 깨닫게 하고, 어른에 대한 존경심과 가풍에 대한 자부심을 일깨워 줍니다.
그리고 오늘날의 현대 사회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던 일가친지들이 함께 모여 고인의 명복을 빌며, 친족 간에 화합과 친목을 나누는 자리도 됩니다.
그러므로 수 천 년 내려온 우리 전통을 계승 발전시켜 올바른 문화를 물려주어야겠습니다.


- 제사음식의 의미 :

감 :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나는 것이 천지의 이치이다. 그러나 감만은 그렇지 않다. 감 씨앗은 심은 데서 감나무가 나지 않고 대신 고욤나 무가 나는 것이다. 그래서 3~5년쯤 지났을 때 기존의 감나무 가지를 잘라 이 고욤나무에 접을 붙여야 그 다음 해부터 감이 열린다. 이 감나무가 상징 하는 것은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 가르치고 배워야 비로소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가르침을 받고 배우는 데는 생가지를 칼로 째서 접붙일 때처럼 아픔이 따른다. 그 아픔을 겪으며 선인의 예지를 이어 받을 때 비로소 하나의 인격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감나무는 아무리 커도 열매가 한번도 열리지 않은 나무를 꺾어 보면 속에 검은 신이 없고 열린 나무를 꺾어 보면 검은 신이 있다. 이걸 두고 부모가 자식을 낳고 키우는데 그만큼 속이 상하였다하여 부모를 생각하여 놓는다는 설도 있다.

밤 : 다른 식물의 경우 나무를 길러낸 첫 씨앗은 땅속에서 썩어 없어져 버리지만, 밤은 땅 속의 씨 밤이 생밤인 채로 뿌리에 달려 있다가 나무가 자라서 씨앗을 맺어야만 씨 밤이 썩는다. 그래서 밤은 자기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을 상징한다. 자손이 수십 수백 대를 내려가도 조상은 언제나 자기와 연결되어 함께 이어간다는 뜻이다. 바로 이런 밤을 제사상에 올리는 이유는 자신의 근본을 잊지 않는 다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신주를 밤나무로 깎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대추 : 대추의 특징은 한 나무에 열매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이 열리며 꽃 하나가 피면 반드시 열매 하나가 열리고 나서 꽃이 떨어진다. 헛꽃은 절대 없다. 즉, 자손의 번창을 기원하는 뜻에서이다. 거기다가 대추씨는 통 씨여서 곧 절개를 뜻하며 순수한 혈통을 의미한다 하여 제사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제물이다.

배 : 배는 껍질이 누렇기 때문에 황인종을 뜻한다. 오행에서 황색은 우주의 중심을 나타내고 있고 이것은 바로 민족의 긍지를 나타낸다. 그리고 배의 속살이 하얀 것은 우리 백의민족에 빗대어 순수함과 밝음을 나타내기 때문에 제물로 쓰인다는 설이 있다.

조기 : 조기는 서해안에서 나는 대표적인 어물이고 예전부터 생선의 으뜸으로 생각되어져 왔기 때문에 제사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제수 품목으로 여겨져 왔다고 한다.

명태(북어포) : 제사상에 빠지지 않는 북어는 우리나라 동해바다의 대표적인 어물이자 머리도 크고 알이 많아 훌륭한 아들을 많이 두고 알과 같이 부자가 되게 해 달라는 유래가 있다.
------------------------------------------------------------------------------------------------------------------

제사상 차리는 방법이나 제사지내는 순서, 제사 절차마다 행하는 방법은 가정마다 지방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그래서 家家禮라고 합니다.그러므로 일반적이라고 생각되는 방법을 말씀드리겠습니다.지방 대신 사진을 모시고 지내도 됩니다.

1. 상차리기:
제사상에 음식을 차린다(아래의 제사상 차림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방 혹은 사진을 모신다.

2. 강신:
조상님께서 오시기를 청하는 절차이다. 모든 참석자는 제사상 앞에 선다.
제주(아들)가 제사상 앞 중앙 향로 앞에 꿇어 앉아 향(3개)을 피워 향로에 꽂은 후 제주만 두 번 절한다.
(향로에는 쌀을 넣기도 한다) (향 피운 후 절은 생략하기도 한다)

제주가 다시 꿇어앉고 다른 사람이 상 위의 술잔(빈잔) 혹은 별도의 술잔을 제주에게 주고(잔 받침대까지) 술을 조금(30% 정도) 따라주면 향 위를 거쳐 퇴주그릇에(큰 빈 그릇) 조금씩 세 번 기울여 다 붓는다.(왼손으로 잔대를 잡고, 오른손으로 잔을 잡고) 상위의 잔으로 했으면 그 빈 잔을 아까 그 다른 사람(집사: 옆에서서 제사 진행을 돕는 사람)을 통해 원 위치로 돌려보내고 다시 제주만 두 번 절(재배)한다.

3. 참신:
조상님이 오셨으므로 조상님께 인사드리는 절차이다.
제주 및 참석자 전원이 절한다(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번)

4. 진찬:
따뜻한 음식인 메(밥) 갱(국) 고기 생선 국수 등을 올리는 절차인데
요즘 다 차려 놓고 시작하는 가정에서는 생략한다.

5. 초헌:
맨 처음 술잔을 올리는 절차이다.
제주(초헌관)가 다시 제사상 앞에 꿇어 앉는다.
집사가 상위의 잔(잔 받침대까지)을 주고, 다른 집사가 술을 가득 부어주면. 먼저 집사가 받아서 신위 앞에(상 위에)올린다.
(두 분(부부) 제사를 한 상에 지낼 때에는 같은 방법으로 여자 조상님 잔도 올린다) 제주는 두 번 절한후 물러난다.
집사들은 술잔을 퇴주 그릇에 비운후 다시 그 자리(상 위에, 신위 앞에)에 놓는다.

6. 독축:
참석자 일동 꿇어앉고 집사등 축관이나 제주가 축문을 읽는다. 다읽고 나면 제주는 두 번 절한다.(전원이 절하는 가문도 있다)
요즘은 이웃집 등을 고려하여 축문 읽는 것은 생략하는 가정이 많다.

7. 아헌:
아헌관이(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사람) 제사상 앞에 꿇어앉는다.
나머지 방법은 초헌 때와 같이 한다.

8. 종헌:
종헌관이(세 번째로 술잔을 올리는 사람) 제사상 앞에 꿇어앉는다.
이 때에는 잔에 술을 70% 정도만 채워서 올린다. 나머지 방법은 초헌 때와 같이 한다.

9. 첨작:
조금 더 드시기를 청하는 절차이다.
다시 제주(초헌관)가 제사상 앞에 꿇어앉는다.
집사가 다른 빈 잔(혹은 메 뚜껑)을 주고, 술을 조금 따라 주면 다른 집사가 그 잔을 받아 종헌때 덜 채웠던 잔에
조금씩 세 번 따라 가득 차도록 붓는다. 첨작자(제주)는 두 번절(재배)하고 물러난다.

(첨작자(제주)가 술 주전자로 바로 상위의 잔에 세 번씩 따라 가득 채우기도 한다)
(초헌,아헌,종헌때 처럼, 상 위의 잔을 받아(덜 채워진 잔에) 가득 채워 올리기도 한다)
(덜 채워지더라도 한번만 조금 따르는 가문(지방)도 있다)
(첨작후에는 절을 안 하고, 삽시 정저까지 한 다음에 절하는 가문도 많다)

10. 삽시 정저:
집사들이(혹은 주부가) 밥그릇 뚜껑을 열어 밥그릇 옆에(상 바닥에) 내려놓는다.

집사들이(혹은 제주나 주부가) 숟가락을 밥 가운데에 꽂는다.
이때 숫가락의 안쪽이(패인 부분) 사람이 봐서 오른쪽으로 향하게 한다. (다른 방향으로 꽂는 가정도 있다)

집사들이(혹은 제주나 주부가) 젓가락을 세워 상 바닥에(또는 수저 접시에) 똑똑똑 세 번 가지런히 한 후 젓가락 끝(가는 쪽)이
사람이 봐서 오른쪽을 향하도록 하여 고기 생선등 음식위에 올려 놓는다.(다른 방향으로 놓는 가정도 있다)
(음식 위에 올리지 않고 그냥 시접에 가지런히 놓는 가문, 손잡이 쪽 끝이 상 바닥에 닿게 시접에 걸쳐놓는 가정도 있다)
(삽시정저를 초헌 때, 술잔 올린후 제주가 절하기 전에 하는 가정도 있다)

11. 합문:
신위께서 음식을 드시도록 방문을 닫고 나오는 것을 말하며, 근래에는 제사상 앞에서 몇 분 정도 조용히(묵념하고) 기다린다.
(뒤로 돌아 꿇어 앉아, 뒤로 돌아 서서, 마루, 다른 방 등에서 구식경(아홉 숟가락 드시는 시간) 정도 기다린다)

12. 계문: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을 말하며, 새벽 첫 닭이 울 무렵에 제주(혹은 축관, 집사)가 앞에 서서 기침을 세 번하고 일동을 데리고
들어간다. 요즘은 몇 분후 들어간다.

13. 헌다:
갱(국)을 내리고 그 자리에 숭늉을 올린다. 메(밥)를 조금씩 세 번 떠서 숭늉에 말아 놓고 숟가락도 그대로 숭늉 그릇에 담가
놓는다. (숟가락 손잡이는 왼쪽을 향하게 한다. 메 그릇에 걸치게 놓는 가정도 있다)
참석자 모두 잠시 고개를 숙이고 기다린다.

14. 철시복(합)반:
수저 젓가락을 거두어 시저 접시에 놓는다. 메(밥) 그릇을 덮는다.
(하시 합 반개(下匙 闔飯蓋)라고도 한다)

15. 사신:
제사를 다 끝 마쳤으므로 안녕히 가시라고 인사하는 절차이다.
모두 다 절한다(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번. 요즘은 여자도 두 번만 하기도한다).
(일반적으로 제사 지낼때 다 같이 절하는 것은 2회(참신, 사신) 뿐이나, 가문 지방에
따라서는 술잔 올릴 때마다 다 같이 절하기도한다)

16. 분축:
축문과 지방을 불사른다. 요즘은 생략하기도 한다.

17. 철상:
제사상을(음식) 치우고 식사 준비를 한다.(뒤에서부터 치우기도 한다)

18. 음복(식사):
조상께서 주시는 복된 음식이란 뜻으로 온 가족이 모여 시식(식사)을 하며
친척 및 이웃 어른께 대접하기도 한다)
-----------------------------------------------------------------------
- 건전가정의례준칙에 나온 제례절차:

가. 신위모시기 : 제주는 분향한 후 모사에 술을 붓고 참사자는 일제히 신위 앞에 재배한다.
나. 헌주 : 술은 한 번 올린다.
다. 축문읽기 : 축문을 읽은 후 묵념한다.
라. 물림절 : 참사자는 모두 신위 앞에 재배한다.
-----------------------------------------------------------------------
- 제사상 차림표:

(옛 예서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설사 다 갖추지 못해도 정성들여 지내면 될 것입니다)

1).주자가례:
. . . . . . . . 지방(사진)
밥 . . 잔 . . 수저.젓가락 . . 초 . . 국
국수 . 고기 . . . 적 . . . . 어물 . . 떡
포혜 . 소채 . 포혜 . 소채. 포혜 . 소채
과일 . . 과일 . . 과일 . . 과일 . . 과일

2).사례편람(도암):
위의 주자가례 차림표와 같으나 과일이 6접시이고
나물줄이: 포 . 혜 . 간장 . 생채 . 혜 . 김치 로 다르다.

3).격몽요결(율곡):
. . . . . . . . . 지방(사진)
밥 . 잔 . 국 . 수저.젓가락 . 밥 . 잔 . 국
국수 . 떡 . 육물 . 적 . 어물 . 국수 . 떡
. . . 탕 . . 탕 . . 탕 . . 탕 . . 탕
자반 . .포 . .나물 . .간장 . .식혜 . .김치
밤 . . . 대추 . . . 곶감 . . . 배 . . . 은행

4).가정의례준칙:
. . . . . . . . . . 사진(지방)
. . 밥 . . . . 국 . . .. . . . 밥 . . . . . 국
. . . . . 잔 . . . . . . . . . . . . . 잔
촛대 . . 채소 . . .간장 . .. . . 김치 . . 촛대
. . . . .어류 . . . . . 탕 .. . .. . 육류
. . . . .과일 . . . . 과일 . . . . .과일
------------------------------------------------------------------------
- 상차림 방법: (가문마다 지방마다 다름)

조율시이(왼쪽부터 대추.밤.감.배 순서), 조율이시, 율조시이(栗棗枾梨)(=이율곡의 격몽요결에)
홍동백서(紅東白西): 붉은 과일은 오른쪽, 흰색은 왼쪽에(밤이 왼쪽끝, 대추는 오른쪽 끝)
(조율시이, 홍동백서 중에서 한 가지 방법으로 함)

서포동혜(左脯右醯)=좌포우혜: 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동두서미(東頭西尾): 고기, 생선의 머리는 오른쪽, 꼬리는 왼쪽(성균관 석전대제)
혹은 동미서두(東尾西頭)로 놓는 가문(지방)도 있다.

어동육서(魚東肉西): 생선은 오른쪽, 육고기는 왼쪽
생선은 조기外 민어 도미등을 한마리씩 담아 한 두접시 더올리기도 한다(주로영남지방)

등南배北(혹은 그 반대): 생선의 배는 지방(사진), 등은 사람쪽 포는 한두 가지만(북어,오징어,문어,육포중에서)
적전중앙(炙奠中央): 고기적은 제사상의 중앙에 혹은 전(煎)은 안쪽, 적(炙)은 바깥쪽에 놓는 가문(지방)도 있다
계적: 원래는 닭의 머리가 있는 것

시저(匙箸): 수저 젓가락은 두 신위의 사이(중앙)에 놓는다. 혹은 서쪽(왼쪽)에 놓는다.

서면동병(左麪右餠): 면(麪:국수)은 왼쪽, 편(떡)은 오른쪽
반서갱동(飯西羹東): 메(밥)는 왼쪽, 갱(국)은 오른쪽 (반동갱서하는 가문(지방)도 있다)

숙채(熟菜):나물(익혀서 만드는 나물)
침채(沈菜):김치(물김치, 나박김치)
삼색나물(서울경기 등): (푸른색: 시금치, 쑥갓. 갈색: 고사리, 고비나물. 흰색: 도라지, 무나물, 숙주나물)

고서비동(考西妣東):(지방, 메 잔 갱): 고위(男)는 왼쪽, 비위(女)는 오른쪽
신위: 지방 혹은 사진.(혹은 2가지 함께)

자손위치: ..⑤④③②①←남자(중앙)여자→①②③④⑤....
(남녀 위치를 위와는 반대로 하는 지방(가문)도 많다)
혹은 자손위치:①②③④⑤⑥⑦⑧⑨⑩....

[금물] 복숭아, 뱀장어, 잉어, 씨 없는 과일, 고춧가루, 마늘양념(기름, 깨 양념은 무방)
         ~치 생선 및 등 푸른 생선(고등어, 방어, 정어리)
------------------------------------------------------------------------
- 제사지내는 날짜, 시간:

전통적으로 기제사는 돌아가신날(음력) 자시(23~1시)부터 인시(3~5시)까지 지냈습니다.
子시(11~1시)에 지내는 의미는 돌아가신 날의 첫 시간에 조상님을 모신다는 의미입니다.

예전에는 꼭 돌아가신 전날 밤 11시가 넘어서(=돌아가신날 자시) 제사를 지냈으므로 돌아가신 전날을 제사날로
기억하고 제사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편리하기 때문에 돌아가신 전날을 제사날이라고 해왔던것입니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돌아가신 날이 제사날입니다.

근래에는 자손들의 원거리 분산거주, 제사후 귀가, 익일 출근등 현대산업사회의 여건상 저녁(8~9시등)에 제사를
지내게 되는데 밤중(새벽)제사가 아닌 저녁 제사로 지내려면 돌아가신날 저녁에 지내는것이 맞습니다.
그러나 예전부터 조상님들께서 돌아가신 전날에 제사를 지내왔다는 생각에 요즘 저녁에 제사를 지내는 가정에서도
제사 날짜를 바꾸지 못하고 돌아가신 전날에 제사를 지내는 가정이 많습니다.

가정의례준칙에도 '기제사는 돌아가신날 해진후 적당한 시간에 지낸다'고 되어 있습니다.
------------------------------------------------------------------------
- 아버지 기제사 축문(단설):
(아버지만 돌아가셨거나 어머니까지 돌아가셨어도 아버지 제사때 아버지 것만 차리는 경우)

維 歲次 ㅇㅇ ㅇ月 ㅇㅇ朔 ㅇ日 ㅇㅇ 孝子ㅇㅇ
유 세차 간지 몇월 간지삭 ㅇ일 ㅇㅇ 효자이름

敢昭告于
감소고우

顯考學生府君 歲序遷易
현고학생부군 세서천역

諱日復臨 追遠感時 昊天罔極
휘일부림 추원감시 호천망극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근이 청작서수 공신전헌 상

饗향

- 해석:
○○년 ○월 ○○일에 큰아들 ○○는 아버님께 아뢰옵니다.
계절이 바뀌어 아버님 제사날이 돌아와 아버님을 생각하니
하늘 같이 넓고 끝이 없는 은혜에 보답할 길이 없는 것은 여전합니다.
삼가 맑은 술과 제수 올리오니 흠향하시옵소서.

유 세차 : 세월은 흘러 올해가... (ㅇㅇ년입니다) 의 뜻.
유 세차 ㅇㅇ : ㅇㅇ는 제사 지내는 그 해가 무슨해인가( '甲子' 年 등 간지)
ㅇ월 : ㅇ는 제사 지내는 그 달이 음력으로 몇월 달인가( '五' 등 숫자)
ㅇㅇ삭 : ㅇㅇ는 제사 지내는 그 달(음력)의 1일(초하루) 일진( '甲子' 등 간지)
삭 : 초하루를 뜻하는 漢字.
ㅇㅇ일 : ㅇㅇ는 제사 지내는 그 날이 음력으로 몇일 인가( '十五' 등 숫자)
일 ㅇㅇ : ㅇㅇ는 제사 지내는 그 날의 일진( '甲子' 등 간지)
효자 : 장자(큰아들)을 뜻함. 혹은 상례 절차를 잘 마쳤으므로 효자로 본다는 뜻.
효자ㅇㅇ : ㅇㅇ는 제주(보통 큰아들)의 이름.
감소고우 : 삼가 밝게 아뢰다.
세서천역 : 세월이 흘러 때가 바뀌었다.
휘일부림 : 돌아가신 날이 다시 돌아오다.
추원감시 : 돌아가신 때를 맞이하여 진정한 마음으로 감동하다.
호천망극 : '하늘이 넓고 끝이 없다' 는 뜻으로 '부모의 은혜가 크고 끝이
없음' 을 이르는 말.
청작서수 :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
공신전헌 : 공손히 제물(祭物)을 올리다. 제사를 지내다.
상향 : 흠향하시옵소서.

축문은 옛날의 한문 문서 쓰는 식(위에서 아래로, 우에서 좌로)으로 쓰며 가문에 따라서 유(維)자와 향(饗)자
혹은 현(顯)자와 향(饗)자, 또는 세 글자 다 다른 글자보다 한 칸 올려 더 높게 씁니다.

------------------------------------------------------------------------
지방(紙榜)은 종이로 만든 신주(神主)인데 지방(紙榜)을 보면 제사의 대상이 누구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혹은 할아버지,할머니) 두분 다 돌아가셨으면 아래와 같이
한장에 두 분을 같이 씁니다. (남자 조상의 본관과 성씨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부모 제사 지방:
(아버지, 어머니 두 분 것을 다 차린 경우: 밥.국.수저.젓가락.술잔을 두 벌씩)

  顯  顯
  考  비(女比)
  學  孺
  生  人
  府  金 - 본관
  君  海 - "
  . .  金 - 성씨
  . .  氏
  神  神
  位  位

아버지 제사 지방:
(아버지만 돌아가셨거나 어머니까지 돌아가셨어도 아버지 제사때 아버지 것만 차리는 경우)

 顯
 考
 學
 生
 府
 君
 神
 位

(지방의 漢字의 의미):

현(顯): 나타날 현(드러나다,영달하다,나타내다,드러나게하다,바깥,표면)
-죽은 아버지나 할아버지의 경칭.

고(考): 상고할 고(곰곰히생각하다,밝히다,살펴보다,견주어보다,조사하다,치다,두드리다,이루다,궁구하다)
-살아 계신 아버지는 부(父), 돌아가신 아버지는 고(考)라고 한다.

비(女比): 죽은어미 비(죽은 어미, 어미)
-살아 계신 어머니는 모(母), 돌아가신 어머니는 비라고 한다.

학생(學生): -벼슬하지 않은 일반인, 벼슬한 경우는 그 관직명을 쓴다.

유인(孺人): 젖먹이 유(낳다,새끼를 낳다,사모하다,우러러 따르다)
-부인, 아내 (본래는 大夫의 아내 "諸侯曰夫人 大夫曰孺人"[禮記])

부군(府君): 곳집 부(곳집,마을,관청)
-돌아가신 아버지나 조상(祖上)의 존칭

신위(神位): 귀신 신(정신,혼,불가사의한 것). 자리 위(자리하다,품위)
-神을 모시는 자리

------------------------------------------------------------------
- 차례(茶禮):

기제사(忌祭祀)보다 간략하다.

무축단잔(배)(無祝單盞(拜)):
축문을 읽지 않는다. (예법서에 따라서는 명절 제사의 축문 서식이 수록되어 있기도 하지만, 현대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헌작(잔 올리기)은 1회만 한다.(기제사처럼 헌작을 다하는 가문(지방)도 있다)
(차례에는 헌작 시 주전자로 상위의 잔에 직접 따르는 가문(지방)도 있다)

첨작, 합문, 계문절차가 없다.
작은집 식구들끼리 작은집 차례를 아침일찍 지내고나서 큰집으로 가서 다 모여 큰집차례를 지내는 가문(지방)도있고
큰집부터 지내기도 한다.

설에는 차례를 먼저 지내는 가문(지방)도 있고 세배(歲拜: 살아있는 사람들끼리 인사를 올린다)를 먼저하는 가문(지방)도 있다.
가문(지방)에 따라 새벽~이른 아침에 지내기도하고 혹은 좀 늦게 오전 중에 지내기도한다.

기제사 대상 전 조상을 모신다.(기제사는 해당 조상 내외만 모신다)
촛불을 켜지 않는다(촛대와 초를 진설은 하지만 아침~오전이므로)

헌다(=진다, 숭늉 올리는 절차)절차가 없는 가문(지방)도 있다.
기제에는 식혜, 차례에는 해(생선젓, 조기)를 올리는 가문(지방)도 있다.

초헌 잔 올린 후 (제주만 재배 하나, 차례는 무축단잔임을 감안하여, 다 같이 제사를 모신다는 의미에서)일동재배 하기도 한다.
적(炙)은 고기(육적)와 생선(어적) 닭(계적)을 따로 담지 않고 한 접시에 담아 올리는 가문(지방)도 있다.
설: 메 대신 떡국을 올린다.(요즈음에는 메도 같이 올리기도 한다)
추석: 송편, 햇곡식, 햇과일, 토란국(요즈음에는 메와 송편을 다 올린다)
7173 번째로 읽음
작성 일자 : 2006/06/15 21:29
수정 일자 : 2006/06/15 21:29